카지노에서 카드 게임을 진행하는 에볼루션 카지노 딜러들은 매년 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무비와 유튜브를 통해 화려하게 묘사되고, 고객들의 팁 등 수입이 높아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다.

하지만 내면적으로는 힘들고 빡센 감정노동의 연속이 있다.

카지노 바카라 게임에서 많은 돈을 잃은 고객의 폭언과 욕설이 있으며, 폭행을 할려는 제스처도 많이 목격되고 있다.

실제로 필리핀 마닐라 시오디 카지노업체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가 고객의 폭언 등으로 하루하루 참으며 퇴사를 하고 싶을 때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답했다.

경험한 평균 스트레스 수준도 대표적인 감정노동집단인 콜센터 카지노 딜러와 비슷함을 알 수 있다.

카지노 딜러 대부분은 여성이많다 보니 성적인 농담도 있다.

필리핀 마닐라 오카다 카지노에서는 고객 17명 중 10명이 성적인 농담을 자주 듣는다고 답했다.

실제로 에볼루션 카지노 기자가 만나본 여성 카지노 딜러는 자주 폭언을 듣다보니 오래할일은 아니라고 충고한다.

온라인 카지노 사이트 피해를 막기 어렵다고 호소한다.

매 순간 감정의 기복이 많이 일어나는 산업 아니야? 사실, 도박단도 교육은 힘든 부분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는 것 같아.

다만 수익 하락이나 평판 하락을 우려한 카지노사이트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문제를 방치하고 있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라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