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포워드가 발 부상은 물론 고열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히는 등 할란드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후반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엘링 할란드가 전 소속팀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로 복귀전을 치른 지 불과 45분 만에 맨시티에 부상 공포를 안겼다. 할란드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공격수가 발 부상은 물론 고열에 시달리고 있다고 폭로한 후반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페널티킥을 실축한 리야드 마레즈가 페널티킥을 막아냈지만 승점 1점은 맨시티를 챔피언으로 확정하기에 충분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할랜드가 시티의 토요일 레스터로의 점심시간 여행을 앞두고 수요일에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 골은 그 만남에 대한 의심의 여지가 될 수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하프타임에 할랜드를 교체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세 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첫째로, 나는 그가 매우 피곤하다는 것을 알았다.

“두번째 것은 주앙 칸셀로처럼 열이 조금 있었다. 세 번째로, 그는 그의 다리를 두드렸다. 그래서 후반전에 뛰지 못했다”고 말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올 시즌 맨시티에서 14경기에 나서 22골을 넣고 있는 할랜드의 발 부상 정도를 묻는 질문에 “당장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 의료진이) 하프타임에 조금 긴장했지만 늦게까지 잘 걷는 모습을 봤기 때문에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할란드가 퇴장하자 마레즈는 후반 페널티킥을 받았고, 마레즈는 파울을 당한 뒤 받았지만 윙어는 득점에 실패했다.

맨시티 감독이 자신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인정한 가운데 마레즈가 놓친 것은 2022년 4번째, 과르디올라 감독 시절 25번째 페널티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가 얼마나 많은 페널티킥을 놓쳤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리야드는 2~3년 전만 해도 훌륭했지만 최근에는 결장하고 있다. 그는 반응할 것이다. 이제 그는 벌칙을 받고 쉴 수 있다.

그는 “대부분 챔피언스리그에서 25개의 페널티킥을 실축했는데 너무 많았다”고 말했다. 이것은 문제이고 우리는 그것을 고쳐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